Blog

안녕하세요, 스프링노트입니다.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9일까지 진행되었던 '톡!톡! 스프링노트 첫인상을 말해요!' 이벤트를 통해, 스프링노트에 대한 기존 회원님들과 신규 회원님들의 다양한 생각을 들을 수 있어 운영진들에겐 설레임 가득한 이벤트 기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모 개발자님은 이벤트 페이지에 올라오는 여러분들의 스프링노트에 대한 첫인상을 보는 것이 삶의 낙이라며, 이벤트 기간 내내 새로고침을 하셨다는 후문이.. ^_^;;)

저희만 보기엔 너무나 아까운 한마디가 많아 그 중 일부만 추려보았는데요, 달콤하면서 쌉싸름한 스프링노트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들을 함께 보시죠~ :D


짧지만 강한 한마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note는 영원히 not-ⓔ일 줄 만 알았다. 스프링노트를 알기전엔... - PsycheDelian님
아내를 포털싸이트에서 벗어나게 한 웹노트 - gons1999님
디지털 속에 있는 아날로그 공책 - leoyang님
신선하지만 더 스마트해져야 하는 노트! - chagood님


무심한 듯 시크하지만 애정이 담긴 한마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다로운 첫인상, 그러나 쓰다보면 정말 편리한 anywhere note - Darkside of Force님
아직까지 사용중인 Web 2.0 서비스 들 중 1개 - 마음으로 찍는 사진님
솔직히.. 첫인상은 많이 느렸죠..-_- - 독이끼님
서버에 과부하 걸리진 않을까.. 솔직히 처음봤을때 생각입니다. - 시리우스님

재치만점! 한마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발상) "이젠 어디서나 인터넷만 잘되면 되겠네~~!!!" - B™님
인터넷만되면할수있으니까 노트 잃어버릴 일은 없겠네요 - ufoso님
연필 쥐어서 굳은 살 배기는 일은 없을 거 같네요~ - cdheyo님
엄마! 공책사게 돈 좀 주세요. ----그럴 필요가 없어지네요. - tjwochl님



운영진을 춤추게 한 달콤한 한마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 봤을 때, 내가 생각했던 이상적인 위키의 모습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그 이상인 모습이 있다. - hey님
워드가 인터넷상에서 날개짓을 하는 상상 그 이상의 노트 - catzero님
혼자 쓰기엔 아까운 서비스죠. 앞으로 사용자가 더 많이 늘어나기를 기대해 봅니다. - 승원님
안쓰던 글도 쓰고싶네~ - me님


아쉬움이 묻어나는 한마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프링노트.. 좋기는 한데 쓰다보면 아직 개선사항이 많이 필요해요. 차차 더 좋아지리라 믿습니다. - orenogoto님
스프링노트와 하루를 시작하고 하루를 끝냅니다. 에디터의 버그만 좀...- sylee999님
HTML를 편집할 수 없어서 너무 불편해요..ㅠㅠ - 버섯돌이님
아 인터넷으로 노트를 쓴다는 건가요?아직은 조금 어렵네요^^ - funkydw0님


운영진을 반성하게 한 쌉싸름한 한마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간 어려워보이는 인터페이스.. 과연 - b89728님
생각보다 사용하는 법이 어려워요..ㅜ.ㅜ - 세라비선생님  
어려워요...못쓰겟어요~ 블로그처럼 쉽게 만들어주면 안되나요? 나만 어려운건가....;;;;;;;;; - ddam904님
등록절차가 이해하기 어렵네용 - me님


이 외에도 내 머리 속 지우개를 위한 노트(gold님/jjhj0827님/타라타라님 등)라는 한마디와 학창시절의 추억이 떠오르는 노트(가지않은길님/들길따라서님), 메모하기엔 킹왕짱 노트 (아이처럼님) 등과 같은 한마디가 있었고 부끄럽게 첫인상을 쓰래...;;;;;;(lobdo님)라며 부끄러워 하시는 회원님도 계셨습니다. ^_^
또 첫인상과 함께 스프링노트에 추가되었으면 하는 기능에 대해 의견주시기도 했는데요, 잊지 않고 꼭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벤트 기간동안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애정을 가지고 말씀을 해주시는 걸 보면서 반성도 하고 즐거워하기도 하면서 행복했습니다. 이번 이벤트에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더 좋은 스프링노트의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D


- 스프링노트 팀 드림 -

<스프링노트를 야후!에서 만나보세요>

쉽고 편한 온라인 노트북, 스프링노트를 이제 야후!에서 만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관련 기사 보기

지난 엔씨소프트-야후 제휴 소식의 첫 단추를 스프링노트가 채운 셈인데요, 스프링노트를 아직 경험해 보지 못한 많은 분들께 스프링노트를 선보이는 기회라 그 반응과 평가가 어떨까 매우 궁금하고 설렙니다.
품 안에서 공들여 키운 자식을 처음 학교에 보내는 기분이랄까요? 같은 반 친구들에게 첫 인상은 어떠려나, 집에서 가르친대로 선생님 말씀은 잘 들으려나, 가서 말썽은 안 부리려나 걱정 반 기대 반~ 야후! 스프링노트가 많은 분들에게 신선하고 유용한 서비스로 자리잡기를 기대합니다! ^^
이번 야후! 스프링노트 런칭을 시작으로 다음달 야후! 레몬펜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coming soon~

그럼, 야후!에서 만나는 스프링노트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후! 스프링노트의 첫화면 입니다. 기존 스프링노트와 느낌이 살짝 다르죠?
첫화면 외 실제로 이용하시는 모든 것은 기존의 스프링노트에서 사용하시던 것과 동일합니다.

  • 기존 스프링노트 회원은 가입되어 있는 오픈ID로 로그인하신 후 평소에 쓰시던 스프링노트를 야후!에서도 똑같이 이용하실 수 있으며,
  • 스프링노트를 처음 접하는 야후! 회원들은 간단한 인증 절차만 거치면 야후!에서 쓰던 아이디로 스프링노트를 이용할 수 있답니다.

    야후 아이디로 스프링노트 이용하는 방법 (설명은 복잡할 것 같지만 안내대로 따라가면 금방 개설됩니다~)



스프링노트란?

웹 브라우저가 있는 곳이라면 언제 어디서든 아이디어를 쉽게 기록하고 키워나갈 수 있는 신개념 웹노트 입니다. 스프링노트 자세히보기


<지금 스프링노트는 이벤트 중!>

스프링노트와 야후!의 첫만남을 기념하여 스프링노트의 첫 인상에 대해 이야기하는 이벤트를 마련하였습니다.
스프링노트와의 첫만남! 그 설레이는 순간을 얘기해 주세요 :D


  • 간단 명쾌 이벤트 방법
    • [이벤트1] 이벤트 기간 내 스프링노트 만들면 이벤트 자동 응모!
    • [이벤트2] 스프링노트의 첫인상에 대해 한마디 남기면 응모 완료!

      <Tip! 여러번 응모할수록 당첨의 기회는 더 높아집니다~>

  • 스프링노트의 멋진 선물
    • 활용도 100% 진짜 스프링노트에 슥슥- 메모하고 (500명)
    • 스타벅스의 시원한 아이스커피 마시면서 (30명)
    • 아이리버 S7으로 신나는 음악을 듣고, (5명)
    • 아이팟터치로 위시리스트가 담긴 스프링노트를 보며 (2명)
    • 꿈꿔왔던 맥북을 가져보세요! (1명)
    • 깔끔 세련 야후! USB도 잊지 마세요~ :D (5명)


앞으로 더 나은 스프링노트의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더불어 '스프링노트 첫인상을 말해요!' 이벤트에 많은 참여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


- 생각이 자라나는 노트, 스프링노트 팀 드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아침 엔씨소프트와 야후!코리아 제휴 기사가 발표 되었고, 비슷한 시간 Future of the Internet Economy 에서 "myID기반 이용자 중심 플랫폼 전략"에 대한 발표를 했습니다.


이전 포스트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오픈마루가 myID를 중심으로 2008년 구축해 나갈 플랫폼 전략은, 비단 "이용자 중심"이라는 패러다임 전환이 해외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국내에서도 web2.0의 움직임이 이제 가시적인 모습으로 가치전환을 할 때이고, 그것은 오픈마루 혼자의 힘이 아니라 철학을 같이 하는 여러 기업, 서비스들과의 네트워크 힘을 통해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야후!코리아의 개방화(Openness) 전략과 오픈마루의 오픈 플랫폼 전략이 바라보는 측면에서, 더 대중적인 유저 pool을 가지고 있는 야후!코리아 플랫폼에서 오픈아이디를 알리고 체험하게 하여 더 많은 유저를 확보하고, 그래서 네트워크를 이루는 서비스와 회사의 수가 많아져서 함께 힘을 키우기 위한 시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먼저, 야후!코리아와 오픈마루는 앞으로 더 많은 이용자들이 오픈아이디를 체험할 수 있도록 레몬펜, 스프링노트, 롤링리스트 등 오픈마루 서비스들을 야후!코리아에서 제공하여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야후!코리아의 다양한 파트너사들이 오픈아이디 기반 플랫폼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연간 공동 마케팅을 추진해 갈 것입니다.

레몬펜 서비스 적용 모습 예

레몬펜 서비스 적용 모습 예


이렇게 크고 작은 서비스와 회사가 참여해 플랫폼이 형성 될 수 있도록, 그 중심에서 마이아이디가 해야 할 숙제가 많습니다.


오늘 발표에서도 소개 드린 구글 OpenSocial, 소셜웹에서의 이용자 권리장전, Data Portability가 공통으로 이야기 하고 있는 것, 즉 이용자 중심 플랫폼의 핵심은 이용자의 데이터 (프로필, 관계, 그룹 정보는 물론 동영상, 글과 같은 데이터)에 대한 소유권과 이동성입니다. 더 나아가 이용자가 서비스에 따라 데이터를 이동하는 것이 아니라, 이용자의 데이터는 그 곳에 있고, 다양한 서비스들이 이러한 데이터를 재활용 할 수 있는 형태로 제공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 이용자의 데이터는 표준에 맞게 저장, 관리되어야 하고, 그것을 가능하게 해 주는 것이 바로 오픈아이디입니다.


며칠 전 오픈한 myID 프로필과 외부 서비스에서 주소록을 가져오고 내보낼 수 있는 수 있는 주소록 기능 같은 것이 그 시작이고 앞으로 개인의 로그, 관계 데이터가 다른 서비스에서도 쓰일 수 있도록 표준화된 정보를 저장, 제공할 것입니다.


마이아이디 주소록

마이아이디 주소록

마이아이디 프로필

마이아이디 프로필


또 이용자가 하나의 아이디로 여러 서비스를 쓸 때, "기존 포털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불편할 수 있는 유저 경험이 "오픈아이디 방식이기 때문에" 더 근사한 경험이 될 수 있도록 인터페이스와 기능을 강화할 것입니다. 현재 시범 서비스 중인 귓속말 서비스가 첫 시작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마이아이디만 알면 그 사람의 아이디에 메시지를 보낼 수 있어, 서비스간 통합 커뮤니케이션의 역할로 발전해 갈 것입니다. 그 외에도 싱글사인온, GNB 등 "익숙한 것보다 더 좋은 경험"을 제공할 것입니다.

귓속말 서비스

귓속말 서비스


(귓속말 서비스 관련 글/기사: 오픈아이디 기반 커뮤니케이터, 연락처는 잊어라…오픈ID로 '귓속말' 다오)


"Open", That Changes the World
Change the World with Open Service Network


1 만명의 회원을 가진 서비스가 100개가 모이면, 100만명의 회원을 넘어 100만명의 회원이 드나드는 "플랫폼"을 형성됩니다. 이용자 중심의 플랫폼은 비단 이용자에게만 이익을 주는 것이 아니라, 좀 더 개방하고 연대 했을 때 나눌 수 있는 더 큰 가치를 위한 연대입니다. 이러한 네트워크 구축에 야후!코리아와의 연대라는 첫 단추가 2008년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 데에 의미 있는 발단이 되어 줄 것입니다.